한국전기공사협회 “2021년 전기공사, 총 31조3500억원 수주”

2022년도 시공능력 평가 공시
2021년보다 9400억원(전년 대비 -2.91%) 감소

2022-07-29 07:00 출처: 한국전기공사협회

2021년도 전기공사업 경영상태 평균비율

서울--(뉴스와이어) 2022년 07월 29일 -- 한국전기공사협회(회장 류재선)는 2021년도 전기공사 총실적액이 31조35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.

이는 2021년 같은 기간(32조2900억원)보다 2.91% 감소한 것으로,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내 건설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2016년 이후[1] 5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.

한국전기공사협회는 2022년도 전기공사 분야 시공능력 평가액 산출을 위해 전국 1만9131개 등록 업체를 대상으로 지난해 실적을 집계했으며, 1만8670곳이 실적을 제출했다.

전기공사 분야 부채 비율은 135.22%를 기록, 140.57%였던 지난해보다 약 0.5%p 감소했으며, 기업 자산의 효율적 사용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자산 회전율은 0.80회로 0.81회인 지난해보다 소폭 감소했다.

이번 전기공사 분야 실적신고 결과를 사업 규모 대비 실적 금액과 비교해보면 5억원 미만 소규모 사업자의 업체 수가 9346곳(50.07%)인데 비해 전체 실적신고 점유율은 6.21%로 매우 낮았다. 반면 100억원 이상 대규모 사업자의 업체 수는 346곳(1.85%)이 전체 실적신고 금액 대비 40.13%의 점유율을 차지하면서 대형 업체와 중소 업체 간 양극화가 심화하는 모습을 보였다.

한국전기공사협회 담당자는 “지난 몇 년간 국내 건설 경기 침체에도 성장을 이어왔던 전기공사업계도 2021년에는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으로 성장이 정체됐으며, 2022년도 △미국의 양적 완화 축소에 따른 고금리 추세 △우크라이나-러시아 전쟁에 따른 국제 원자재 가격 폭등 △한전 적자에 따른 발주 물량 감소 등의 대내외적 요인으로 어려움이 지속됐다”며 “다만 하반기 공공 투자 증가와 민간 투자 회복이 예상되면서 전기차 충전 설비, 풍력 발전, 조력 발전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성장세가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”고 말했다.

[1]2015년: 24조3600억원 → 2016년: 24조1200억원 → 2017년: 27조9700억원 → 2018년: 29조1500억원 → 2019년: 31조2900억원 → 2020년: 32조2900억원 → 2021년: 31조3500억원

한국전기공사협회 개요

한국전기공사협회는 전기공사업법 제25조에 근거한 전기공사업 유일의 법정 단체다. 1960년 창립돼 전기 공사업의 건전한 발전과 회원의 복리 증진, 국가 전력 사업에 이바지하고 있다.

웹사이트: http://www.keca.or.kr
이 뉴스는 기업·기관·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. 배포 안내 >
뉴스와이어 제공